김형민, ‘추리의 여왕2’ 최강희 새신랑 役으로 깜짝 등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형민이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에 깜짝 출연했다.

지난달 28일 오후 처음 방송된 ‘추리의 여왕2’는 유설옥(최강희)이 신랑 김형민과 결혼식을 올리는 모습으로 시작했다. 반지를 끼워주려는 찰나 하완승(권상우)이 등장해 “이 결혼 반대”라고 외쳐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형민은 극중 상습 결혼 사기를 통해 신부의 신상 정보를 이용해 돈을 모았다. 뒤늦게 자신에게 수억의 빚이 생겼다는 사실을 알게 된 피해자들이 고통받는 사건의 핵심 일원으로 등장했다. 수려한 외모에 다르게 코믹한 면을 드러내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김형민의 출연은 지난해 출연한 OCN 드라마 ‘블랙’의 인연으로 시작됐다. 당시 호흡을 맞춘 제작진과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흔쾌히 특별 출연에 응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