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신성록, 박진희의 덫에 걸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리턴'

사진제공=SBS ‘리턴’

SBS 수목드라마 ‘리턴'(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 이정림)의 박진희가 놓은 덫에 결국 신성록이 박기웅에게 총까지 겨누면서 극은 정점을 찍었다.

‘리턴’ 측은 1일 21회와 22회 방송 예고편을 공개했다. 여기서는 로쿠로니움병을 들고 있는 자혜(박진희)를 뒤로하고, “이는 명백한 살인”이라고 말하는 독고영(이진욱)의 목소리가 들리면서 시작된다.

이어 화면이 바뀌고, 태석(신성록)은 인호(박기웅)와 신경전을 벌이다 “협박처럼 들린다”는 말에 “거기까지 해라 친구끼리”라고 대답하더니 급기야 총구를 그에게 겨누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그 시각 이들의 친구인 준희(윤종훈)는 나라(정은채)로부터 “선택은 준희씨가 해라”라며 고민에 빠졌다.

그런가 하면 독고영이 정수를 다시 경찰서에 불러 “공범이 누구냐고?”라고 몰아붙였다. 그 순간 과거장면이 등장하고, 여기서 판사였던 자혜는 울먹이는 정수에게 멱살을 잡히자 “억울하면 칼을 쥐라. 세상에 상처를 낼 수 있을만한 예리한 칼”이라는 말을 들려준 적이 있었던 것.

의문의 사나이(조달환)의 모습이 비춰지고, 이내 독고영이 누군가와 통화하면서 “혹시 죽었습니까?”라는 말을 던졌다. 이로 인해 또 다른 살인사건이 벌어질 것을 예고해 관심을 끌어올렸다.

‘리턴’의 제작진은 “이번 회에서는 상류층 4인방이 본격적으로 치닫는다. 결국 태석이 인호에게 총까지 겨누는 상황까지 그려지면서 긴장감이 더욱 높아진다”며 “특히 자혜와 정수의 과거인연이 그려지면서 이들을 둘러싼 사연 또한 호기심을 자극할테니 꼭 지켜봐달라”고 소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