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女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경기 언급..”시청자들 모욕감 느꼈을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유시민 작가 / 사진제공=JTBC '썰전'

유시민 작가 / 사진제공=JTBC ‘썰전’

JTBC 시사프로그램 ‘썰전’이 ‘팀워크 논란’이 일었던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경기와 빙상연맹 파벌 논란에 대해 이야기한다.

1일 오후 방송에서 박형준은 “잘하는 선수가 메달을 따게 하려고 (어떤 선수가) 밀어주는 역할을 한다든지 하는 것은 감독이나 협회가 전체적으로 결정 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추정했다. 이어 “그래서 (빙상연맹 내) 파벌이 형성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시민은 “파벌이나 갈등은 어디에나 다 있지만, (이번 경기는) 갈등을 응원해주는 시민들의 눈에 그대로 다 보이도록 해버렸다”며 “시청자로서는 모욕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그런데도) 빙상연맹이나 관계자들은 우리나라 시민들이 왜 그렇게까지 크게 분개했는지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형준은 “사람들이 스포츠에서 얻고자 하는 것은 감동”이라며 “감동을 줘야 할 스포츠마저도 1등만 우대를 받고 나머지 선수들이 전부 소외된 상황이 표현된 것이 문제”라고 논란의 원인에 대해 분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