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조정석·김재욱, 납득 가는 바람직한 조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재욱(왼쪽), 조정석  / 사진제공=tvN '인생술집'

배우 김재욱(왼쪽), 조정석 / 사진제공=tvN ‘인생술집’

1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연극 ‘아마데우스’로 7년 만에 재회한 배우 조정석과 김재욱이 출연한다.

김재욱은 “10년 만에 예능에 출연한다”며 오랜만에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두 사람 모두 예능에서는 자주 볼 수 없는 배우여서 ‘인생술집’ MC들 역시 매우 반가워했다고 한다.

다작하는 배우로 유명한 조정석은 “최근 드라마 종영 이후 하루도 쉬지 않고 곧장 연극 연습실로 갔다. 힘들 줄 알았는데 오히려 너무 좋다”며 무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조정석은 태권도 선수가 될 뻔 했던 일화와 팬클럽까지 결성시켰던 ‘춤짱’ 시절 일화도 들려준다.

김재욱 역시 화려한 이력을 자랑했다. 그는 “초등학생 때까지 강남구 대표 단거리 육상선수로 활약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서울체전 예선에서 3위에 그쳤고, “내 앞으로 누가 뛰어 가는 걸 그때 처음 봤다. 마침 부상도 겹쳤고, ‘내 길이 아니겠다’ 싶어 육상을 그만두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두 사람은 연극을 위해 연습 중인 피아노 연주를 들려줬다. 조정석은 “피아노에 있어서 만큼은 (김)재욱이가 모차르트, 내가 살리에리”라며 김재욱을 칭찬했다. 김재욱은 “무대에서 실수할까 봐 걱정돼 요즘 자다가 깨곤 한다”고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