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로타 성추행 의혹…’미투’ 확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사진작가 로타(최원석)가 모델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달 28일 MBC ‘뉴스데스크’는 로타의 성추행 의혹을 조명했다. 5년 전 로타와 사진 작업을 했다는 여성 A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인터뷰에서 사진 촬영이 시작되자 로타가 노골적으로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건 직후 로타는 해명 문자를 보내왔다고 한다.

이어 A씨는 “어깨 위만 찍겠다는 당초 약속과 다르게 전신 노출 사진을 보내왔다”며 “내 사진을 갖고 있는 작가가 두려워서 할 수 없이 촬영 요구에 두 번 더 응하고 모델 일을 그만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로타는 “촬영 중 모델의 동의를 구했고, 당시에 아무 문제 제기가 없었다”며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