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리에리가 만든 최고의 150분”…한지상, 기립박수 받으며 ‘아마데우스’ 출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한지상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한지상 /사진제공=페이지

배우 한지상이 연극 ‘아마데우스’의 첫 공연부터 기립박수를 받았다.

지난달 28일 서울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는 ‘아마데우스’의 프리뷰 공연이 열렸다. 동명의 영화로 잘 알려진 ‘아마데우스’는 영국을 대표하는 극작가 피터 셰퍼(peter Shaffer)의 상상력으로 만들어진 살리에리와 모차르트의 이야기를 다룬다.

한지상은 극중 신에게 선택 받지 못한 평범함에 고통스러워하지만 누구보다 순수하게 음악을 사랑한 살리에리 역을 맡았다. 자신만의 매력을 살려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그는 궁정악장이자 존경받는 음악가였지만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를 만나며 타고난 재능에 대한 경이로움, 질투와 번민을 동시에 느끼는 섬세한 연기를 보여줬다.

2013년 연극 ‘레드’로 남다른 집중력과 연기력으로 주목받은 한지상은 4년만에 선택한 연극으로 뮤지컬과는 또 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한지상은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아마데우스’는 정말 매력적인 작품이다. 내면의 모든 감정과 만날 수 있는 시간이었고 즐겁게 공연했다. 4월까지 매일 즐겁게, 최선을 다해 좋은 공연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아마데우스’는 오는 4월 29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