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배종옥 “이전 노희경 작품과 다른 점은 생동감과 현장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배종옥 / 사진제공=tvN

배우 배종옥 / 사진제공=tvN

배우 배종옥, 노희경 작가와 또 한번 시너지를 낼 예정이다.

오는 10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주말드라마 ‘라이브'(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는 경찰들의 제복 뒤 숨겨진 인간적인 이야기를 그린다. 노희경 작가의 신작과 배종옥의 합류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은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그들이 사는 세상’ ‘굿바이 솔로’ ‘꽃보다 아름다워’ ‘바보 같은 사랑’ ‘거짓말’ 등에서 호흡을 맞췄다.

◆ “노희경 작가의 이전 작품과는 다른 ‘라이브’의 매력? 생동감과 현장감”

노희경 작가와 오랜 호흡을 맞춘 배종옥이 느낀 ‘라이브’만의 매력은 생동감과 현장감이다.

배종옥은 “노 작가 특유의 사람 사는 이야기, 그들의 따뜻한 감정과 어쩔 수 없이 겪게 되는 아픔들이 녹아있는 정서는 이 작품에서도 변함이 없다. 다른 점이라면 생동감과 현장감이다. 캐릭터들의 살아있는 움직임이 더 잘 표현된 것 같다”고 했다.

◆ “경찰 캐릭터, 인간적인 면에서 접근”

극중 배종옥은 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수사팀 경감이자 오양촌(배성우)의 아내 안장미를 맡았다. 안장미는 한 때는 촉망받던 경찰이었으나 가족들 돌보느라 몸도 마음도 지쳐버린 상태로, 재기를 꿈꾸는 인물이다.

배종옥은 “안장미는 요즘 갱년기를 겪으며 자신이 살아온 시간을 되짚어 본다. 여자에게 있어서 갱년기는 사춘기 이후 가장 큰 감정의 변화를 맞게 되는 시기다. 자신이 하는 일, 가정, 그리고 인간으로서의 ‘나’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되는 시기를 넘기는 중년의 여성”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나와 같은 시기를 겪는 장미를 생각하며 캐릭터를 준비하고 있다. 또 경찰로서 자신이 해야 할 임무와 할 수 없는 일들에 대한 고민을 하는 인물로 표현됐으면 한다. 경찰을 좀 더 인간적인 면에서 접근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노희경 작가와 손을 잡은 배종옥은 ‘라이브’의 든든한 중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그가 여성 경찰의 현실적인 고민과 경찰의 무력감, 사명감을 어떻게 표현할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