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 전수경, 사기 조직 우두머리 변신..특별 출연에도 ‘압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추리의 여왕2’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전수경이 지난달 28일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에 특별 출연했다. 눈빛 하나로 제압했다.

전수경은 ‘추리의 여왕2’의 첫 회에서 사기계 전설 복수니파의 우두머리로 등장했다.

결혼 사기 조직 복수니파를 잡기 위해 위장 수사에 들어간 설옥(최강희)에게 속은 복순(전수경)은 설옥을 먹잇감으로 착각해 결혼 사기 작업에 들어갔다.

앞서 결혼 사기를 시도했던 여자에서 설옥으로 목표 대상을 바꾼 복순은 그의 마음을 사기 위해 명품 가방을 선물하는 것은 물론, 한없이 다정한 모습으로 일관하며 뻔뻔한 사기극을 펼쳐 시청자의 허를 찔렀다. 뿐만 아니라 수갑을 흔들며 체포하려 드는 완승(권상우 분)에게 “대체 무슨 증거로 남에 결혼식을 망치는 거예요?”라며 얼굴색 하나 변하지 않고 끝까지 발뺌했다. 실감 나게 표현하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결혼식장에서 펼쳐진 완설 커플과의 몸싸움 장면에서는 눈짓, 고개짓 하나로 부하 직원들이 움직이게 만들며 카리스마를 자랑했다. 특별 출연이지만 첫 회를 빛내는데 큰 몫을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