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임창정X정려원, 검사·변호사로 변신…이경규·강호동 심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임창정, 정려원이 각각 검사와 변호사로 변신해 이경규, 강호동의 재판에 나섰다. 28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다.

이날 이경규, 강호동은 얼떨결에 재판장 피고인석에 앉게 됐다. 검사석엔 임창정, 변호인석엔 정려원이 앉아있었다.

임창정은 이경규가 명예훼손, 모욕죄, 절도죄로 처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려원은 이경규를 “무지할 뿐”이라며 변호했다.

강호동은 (예능)감을 훔친 죄로 고발당했다. 임창정은 “웃기지도 않는데 말도 안되는 개그를 계속 하더라. 감 금지 10년 형을 선고해달라”고 부탁했다.

판사는 “국민에게 웃음을 주고자 한 것. 무죄를 선고한다”고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