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박기웅 “봉태규·신성록에 대한 의심 버릴 수 없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리턴' 방송 화면 캡처

‘리턴’ 방송 화면 캡처

SBS ‘리턴’ 박기웅이 파티에 박진희를 초대했다. 신성록과 봉태규가 기겁했다.

28일 방송된 ‘리턴’ 강인호(박기웅)가 오태석(신성록), 김학범(봉태규)이 있는 파티 자리에 최자혜(박진희)를 초대하며 긴장을 높였다.

파티의 주인공으로, 마지막에 등장한 최자혜는”환대해주니 고맙다”며 웃었다.

김학범은 강인호에게 따로 “최자혜를 왜 부른 거냐. 우리는 미정이 누나를 묻었는데 시신이 도로 위에서 발견됐다. 최자혜가 꾸민 짓 같다”며 당황했다.

강인호는 “난 너와 태석이에 대한 의심을 버릴 수가 없다. 이제 알아보자고.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라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