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병준, 여전히 뻔뻔 “벌을 받아? 죄를 지었어야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워도 사라앻' 방송 화면 캡처

‘미워도 사라앻’ 방송 화면 캡처

KBS1 저녁 일일드라마 ‘미워도 사랑해’ 이병준이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

28일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 76회에서 근섭(이병준)은 행자(송옥숙)의 집에서 쫓겨나 전처 정숙(박명신)을 찾아갔다.

근섭은 “이 건물 내 거다”라며 뻔뻔하게 나왔다. 하지만 정숙이 강경하게 나오자 다음날 오전 미용실을 청소하며 “이래야 밥이라도 얻어 먹지”라며 웃었다.

정숙은 “네 마누라에게 돌아가”라고 했지만 근섭은 “지금은 때가 아니다. 나 이대로 죽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숙은 “김사장(송옥숙)이 죄를 지은 사람은 벌을 받아야 한다고 하더라”라고 했지만 근섭은 오히려 “죄를 지었어야지”라고 답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