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가 박재동, 성추행 인정 “피해자 고통 생각하지 못했다…자숙할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만화가 박재동

만화가 박재동

만화가 박재동이 성추행 논란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박재동은 28일 사과문을 통해 “이태경 작가에게 사과한다. 이 작가의 아픔에 진작 공감하지 못한 점 미안하다. 수십 년 동안 남성으로 살아오면서 알게 모르게 여성에게 가했던 고통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박재동은 결혼식 주례를 부탁하는 후배 작가에게 성추행·성희롱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보도 이후 이틀간 침묵한 것에 대해서는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당시 기억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줄곧 내가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생각했지,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을 생각하지 못했다는 걸 깨달았다”고 털어놨다.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인 그가 지난해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재동은 “잘못에 책임을 지고 피해자와 저를 믿어준 분들에게 용서를 구하며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라고 밝혔다.

박재동은 또 “저는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 우리 시대가 나아가야 할 당연한 길이며 여기에 제가 예외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