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운동 확산…드러머 A, 성추행 의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0000313955_001_20180222183057085

성추행을 고발하는 ‘미투(Me too)’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유명 드러머 A씨도 그 대상이 됐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힘겹게 고백한다”며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 따르면 A씨는 글쓴이를 음악 프로젝트를 위해 만났다. A씨는 음악 연습을 하던 중 글쓴이에게 “몸이 죽어있다”며 고쳐줄 테니 옷을 다 벗어보라고 제안했다. 아울러 휴대전화 카메라를 보고 가슴을 보여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만약 ‘미투’ 운동이 일어나지 않아더라면 평생 이 일을 마음에 두고 아파하며 지냈을 것이다. 다시 그때를 생각한다는 것 자체가 고통스러워서 글을 쓰다 몇 번이나 주저했으나, 더 이상의 피해자가 나와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 용기 내 글을 올린다”고 마무리 지었다.

현재 A씨는 휴대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 상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