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라이브’ 후속 ‘무법변호사’ 출연 확정…이준기와 호흡(공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서예지 /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서예지 / 사진제공=킹엔터테인먼트

배우 서예지가 tvN 새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로 복귀한다.

‘무법변호사’ 제작진은 28일 “’무법변호사’ 하재이 역에 서예지가 확정됐다. 이제까지 보지 못했던 색다른 서예지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28일 밝혔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활용하던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제작진은 “가상도시 기성을 배경으로 ‘무법(無法) 아래 무법(武法)을 휘두르며 활개치는 변호사’라는 상상력을 더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서예지가 맡은 하재이 캐릭터는 변호사로, 머리보다 주먹이 먼저 나가는 성격이다.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자존감을 가진 강인하고 똑 부러진 성격의 소유자로, 잘나가던 사법재판소 변호사였지만 한 사건으로 봉상필(이준기)의 로펌 사무장으로 일하게 된다. 하지만 그는 상필과의 만남 이후 지금까지 단단하게 구축해온 자신의 신념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혼란에 빠질 예정이다.

제작진은 “서예지는 변호사와 트러블메이커의 모습을 넘나들며 시청자들에게 새로움을 전달할 수 있는 배우라는 생각으로 캐스팅하게 됐다”며 “‘무법변호사’를 통해 서예지의 색다른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무법변호사’는 ‘개와 늑대의 시간’‘오만과 편견’‘결혼계약’을 연출한 김진민 PD와 영화 ‘변호인’‘공조’, 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을 집필한 윤현호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라이브’ 후속으로 5월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