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밤’ 김희애 “완벽한 콘티… 마치 광고를 찍는 듯한 느낌이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희애,사라진밤

배우 김희애가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사라진 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희애가 “영화에서 나는 아무것도 한 게 없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김희애는 27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사라진 밤'(감독 이창희)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영화를 찍으면서 마치 광고를 찍는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애는 “콘티가 완벽하게 짜여져 있었고, 나는 감독님 지시대로만 움직이면 됐다. 아무것도 한 게 없다”고 말했다. 이에 김상경은 “영화 전체를 지배하고 있다”고 칭찬했고, 김희애는 “가성비가 좋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라진 밤’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사체보관실에서 사라진 시체를 두고 벌이는 단 하룻밤의 강렬한 추적 스릴러. 오는 3월 7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