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음저협 회관, 회원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사옥 지하 1층에 회원을 위한 공간이 마련됐다/사진=한국음악저작권협회 제공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사옥 지하 1층에 회원을 위한 공간이 마련됐다/사진=한국음악저작권협회 제공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홍진영, 이하 한음저협)가 회원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한음저협은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에 위치한 회관 지하 1층에 협회 회원을 위한 공간을 개설, 지난 19일 개관식을 마쳤다. 약 200석 규모로 콘서트 쇼케이스 시낭송회 등 문화공연과 공청회 설명회 등 행사 개최가 가능한 공간이다.

또한 회관 1층에는 회원 방문 전용 공간을 만들어 모든 민원 서비스를 보다 빠르고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2층에 비즈니스 센터와 디지털 박물관을 설립하는 공사를 연내에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홍진영 회장은 “회관이 작가들의 집으로 탈바꿈하게 돼 기쁘다”며 “회관이 음악이 넘쳐나는 건물로 다시 태어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음저협은 개관한 공연장을 회원들이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구상 중에 있다. 구상을 마치는 대로 홈페이지를 통해 대관신청을 실시 할 계획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