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강태오 “서프라이즈 멤버들 독립…건강 챙겨준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남자 오수'에서 '김진우' 역할을 맡은 서프라이즈 멤버 강태오/ 사진=조준원 기자

‘그남자 오수’에서 ‘김진우’ 역할을 맡은 서프라이즈 멤버 강태오/ 사진=조준원 기자

그룹 서프라이즈 강태오가 여전히 돈독한 멤버들과의 우정을 과시했다.

28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강태오는 ‘쇼트’에 이어 ‘그남자 오수’까지 OCN 월화드라마에 연이어 출연하게 됐다. 그는 “영광이다”라며 “‘쇼트’에서 연기한 강호영은 톡톡 튀는 럭비공 같은 캐릭터였다. ‘그남자 오수’에서 맡은 김진우는 부드럽고 다정다감하다. 상반된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룹 서프라이즈 멤버인 강태오는 같은 팀 유일과 함께 출연하는 것에 대해 “함께해서 좋다”고 말했다. 이어 “서강준-공명 등 멤버들이 다같이 숙소 생활을 하다가 1년 반 전에 독립했다. 같이 살 때는 거실에 둘러 앉아 출연하는 작품을 모니터링 해 주거나, 휴대폰으로 영상을 찍어서 보내 주기도 했다”며 “다들 바쁠텐데 ‘몸 관리 해라’, ‘감기 걸리지 마라’ 등 건강에 신경을 써줬다. 덕분에 힘이 많이 났다”고 전했다.

‘그남자 오수’는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 오수(이종현 분)와 연애 허당녀 유리(김소은 분)의 둘만 모르는 썸 로맨스다. 드라마 ‘풀하우스 테이크2’ ‘나의 유감스러운 남자친구’ 등 로맨틱 코미디에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남기훈 감독과 정유선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3월 5일 월요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