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이종현, 첫 주연 “부담 있다…체력·연기 고민 많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남자 오수'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은 그룹 씨엔블루 이종현/ 사진=조준원 기자

‘그남자 오수’로 첫 주연을 맡은 그룹 씨엔블루 이종현/ 사진=조준원 기자

씨엔블루 이종현이 ‘그남자 오수’로 드라마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이종현은 같은 팀 멤버 이정신에 이어 OCN 로맨스 드라마 주인공을 맡은 것에 대해  “정신이가 열연한 ‘애간장’ 후속 ‘그남자 오수’에 출연하게 됐다. 연속해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게 감사한 일이다”라며  “데뷔한 지 9년 차, 멤버들과 함께한 지 10년이 넘었다. 서로에 대한 격려보다 장난치면서 말도 안 되는 소리로 응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으로 주연을 맡았다. 그동안 해왔던 역할에 비해 부담이 크다. 체력적으로 연기적으로도 고민해야 할 게 많다”고 털어놨다. 그는 “하지만 감독님과 배우들 덕분에 웃으면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남자 오수’는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 오수(이종현 분)와 연애 허당녀 유리(김소은 분)의 둘만 모르는 썸 로맨스다. 드라마 ‘풀하우스 테 이크2’ ‘나의 유감스러운 남자친구’ 등 로맨틱 코미디에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남기훈 감독과 정유선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3월 5일 월요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