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가족, 첫 해외여행에 ‘미소 만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살림남2' / 사진제공=KBS

‘살림남2’ / 사진제공=KBS

김승현 가족이 첫 해외여행을 떠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김승현과 가족들은 휴가를 즐길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승현의 아버지(김언중)는 썬베드에 누워 망중한을 즐기고 있고 김승현의 어머니(백옥자) 역시 럭셔리한 해변 패션에서 여유를 누리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김승현을 수영장에 밀어서 빠뜨리려는 듯한 딸 수빈의 표정이 담겼다.

그동안 아버지의 건강검진과 수술이 겹치면서 우울했던 김승현 가족의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핀 화기애애한 모습이 보는 이들도 미소 짓게 만든다.

태어나서 처음 타보는 비행기에 들뜬 김승현의 어머니는 생수와 즉석밥을 챙기는가 하면 심지어 집 베개까지 챙겨와 김승현을 당황시켰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김승현 아버지는 손녀의 대학등록금과 아내의 노후자금을 위해서 아파도 공장일만은 쉴 수 없다는 ‘공장홀릭’이었지만 최근 연이은 건강검진과 수술 이후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평소 “이 사람아”라고 타박만 하던 김승현의 아버지는 비행기가 이륙할때 아내가 놀랄까봐 다정하게 손을 잡아주는가 하면, 첫 기내식에 맛있어 하는 아내를 위해 자신의 몫까지 양보하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살림남2’는 이날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