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신애 ‘파격 드레스’ 후일담 공개 “원래 더 파격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디오스타' 서신애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서신애 / 사진제공=MBC

배우 서신애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부산국제영화제(BIFF) 레드카펫에서의 ‘파격 드레스’ 후일담을 공개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양동근·노희지·허정민·서신애가 출연해 잘 자란 아역 계 스타로서 다양한 에피소드를 방출할 예정이다.

서신애는 MC들이 ‘아역 이미지’를 벗기 위해 노력한 일들을 묻자 주변인들의 제안으로 화장법과 헤어스타일 등에 변화를 줬던 얘기를 꺼내면서 “한동안은 그렇게 하고 다녔었는데 뭔가 안 맞는 옷을 걸치고 있는 느낌이었다”고 솔직하게 속마음을 드러냈다.

그런 그녀의 앞에 등장한 것은 큰 화제를 모았던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드레스 사진이었다. 서신애는 “다들 저 옷이 예쁘다고 하셨다”며 당시 화이트 드레스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고, 드레스가 더 파격적이었음을 공개하는 등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했다.

서신애는 또한 배우 강하늘의 광팬임을 입증하며 풋풋한 숙녀 감성을 인증할 예정이다. 서신애는 ‘라디오스타’ 녹화 당일이 강하늘의 생일이라는 점을 공개하며 얼굴이 붉어졌는데 “휴가 나오면 연락주세요”라며 공개적으로 러브콜을 했다.

‘라디오스타’는 이날 오후11시 1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