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임창정 “만족스러운 ‘제주라이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제주도에서 살고 있는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술을 많이 마셔도 회복이 빠르다”고 말했다.

임창정은 28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출연해 강호동, 이경규, 정려원과 더불어 한 끼에 도전한다. 이들이 찾은 곳은 경기도 파주시 교하동이라고 한다.

임창정은 이날 자신의 제주도 생활을 소개할 예정이다. 그는 지난해부터 가족들과 제주도에 내려가 살고 있다.

강호동이 제주도를 선택한 이유를 묻자 임창정은 “여유가 생기면 가족들과 제주도에 가고 싶었다”며 “아이들에게 의사를 묻자 흔쾌히 찬성해서 바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회를 먹은 다음 날엔 흑돼지를 먹는다”며 “제주도는 술을 아무리 많이 마셔도 회복이 빠르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