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훈, 성폭행 의혹…소속사 “상황 파악 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김태훈/사진=액터컴퍼니 제공

배우 김태훈/사진=액터컴퍼니 제공

배우 김태훈이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가 “상황 파악 중”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쳤다.

폭로는 지난 27일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 공식 SNS를 통해 나왔다. 익명의 폭로자는 “1990년대 말 러시아 유학파 출신의 세종대학교 교수로 일하던 배우 K가 나를 성폭행하고 지속적으로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K 교수는 김태훈”이라고 지목했다. 실제로 김태훈은 과거 오랜 기간 러시아에서 연기를 공부한 바 있으며 현재 세종대학교에서 영화예술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김태훈은 2000년대 초부터 연극 무대를 중심으로 활동했다. KBS2 드라마 ‘가족을 지켜라’,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 ‘꾼’ 등에 출연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