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정인선, 김졍현 화 풀어주려 애교 퍼레이드 ‘깜찍’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 방송 화면 캡처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 방송 화면 캡처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정인선이 애교 퍼레이드로 남심을 저격했다.

정인선은 지난 27일 방송된 8회에서 치명적인 애교를 선보여 안방극장을 초토화시켰다. 김정현의 화를 풀어주려 슈렉 고양이 눈빛과 더빙 애교에 도전한 것.

이날 윤아(정인선)는 자꾸 짜증을 내는 동구(김정현)에 제발 저려 동구의 물건을 망가뜨린 것을 사죄했다. 그러나 동구가 화가 풀리지 않은 듯 보이자 윤아는 서진(고원희)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동구가 애교에 약하다는 말을 듣고 애교 작전에 돌입했다.

윤아는 물 마시는 동구 앞에 앉아 “동구찌 유나가 잠모태떠요. 용떠해주때요. 네? 아잉”이라며 혀 짧은 소리를 냈다. 동구는 윤아 얼굴에 물을 뿜으며 도망치듯 급히 자리를 떠났다.

또한 윤아는 필살기로 동구에게 더빙 애교 영상을 문자로 보냈고, 이를 본 동구는 충격을 받아 윤아를 외면했다. 이에 자신의 애교에도 동구가 화가 안 풀렸다는 생각에 결국 윤아는 작전을 포기했다.

정인선이 애교 퍼레이드로 눈길을 끈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 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