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2’ 측 “오달수 편집? 결정하긴 일러…여러 방안 놓고 검토중”(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신과 함께' 스틸컷

/사진=영화 ‘신과 함께’ 스틸컷

영화 ‘신과 함께2’ 측이 오달수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여러가지 방안을 놓고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오달수는 ‘신과 함께1’에서 판관1 역으로 등장해 지옥재판을 받는 망자들의 심판을 했다. 시즌2에서도 이 역할을 이어갈 예정이다. 하지만 그의 분량이 편집될지, 아닐 지는 미지수다.

‘신과 함께2’의 한 관계자는 28일 텐아시아에 “개봉까지 아직 시간이 남아있어서 여러 가지 방안을 놓고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지금 결정하기에는 힘들다. 지금 계속해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 지켜보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오달수는 성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7일에는 연극배우 엄지영이 JTBC ‘뉴스룸’을 통해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며 그의 성폭행 사실을 고발했다. 현재 오달수 측은 “입장 정리중”이라고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