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 프로그램서 ‘단독’ 표현 쓰지 않는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JTBC '뉴스룸'의 메인앵커 손석희/사진=JTBC 제공

JTBC ‘뉴스룸’의 메인앵커 손석희/사진=JTBC 제공

JTBC가 뉴스 프로그램에서 ‘단독’ 표현을 쓰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JTBC 보도국은 지난주 평기자들을 포함한 회의체에서 자사의 단독 취재라 하더라도 ‘단독’이라는 표현을 쓰지 않겠다는 내용을 포함한 뉴스 혁신안을 최종 결의했다. ‘단독’ 표현의 오남용으로 인한 부정적인 측면 때문이다.

JTBC 보도국 관계자는 “단독 기준을 엄정하게 할 것을 논의해왔으나 기준 자체가 모호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결국 아예 사용하지 않는 쪽을 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로서는 모험일 수도 있지만 신뢰도 1위 뉴스로서 책임감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기자들이 이견 없이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단독’이란 표현을 쓰지 않는다고 해서 취재의 치열함을 버리는 것이 아니다. 실제로 지난 한 주 동안 실험적으로 ‘단독’이란 표현을 쓰지 않았는데, 오히려 더 열심히 뛰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 혁신안은 사건·사고 뉴스의 선정성을 배제한다는 원칙도 강화했다. 사안에 대한 지나치게 상세한 묘사, 재연을 통한 사실의 왜곡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