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2’ 김연주, 호주 절경에 ‘눈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싱글와이프2'

/사진=SBS ‘싱글와이프2’

SBS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2’ 김연주가 호주 여행 마지막 편에서 눈물을 흘린다.

28일 방송될 ‘싱글와이프2’에서 김연주는 멜버른에서 사귄 두 명의 외국인 친구와 함께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여행지’로 꼽히는 그레이트 오션 로드를 향해 호주 여행의 마지막 날을 장식하러 떠난다.

해안도로를 달리며 ‘FM 본능’을 주체하지 못하고 ‘신호 엄수’ ‘좌우 살피기’ 등을 강조하던 김연주는 그레이트 오션 로드의 숨이 멎을 듯한 절경과 마주하더니 결국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호주 여행 후 일상으로 돌아온 김연주와 임백천 부부의 모습도 공개된다. 김연주는 삼겹살집에서도 여전히 ‘FM여사’의 면모를 과시하는 가운데, 여행 이야기를 하며 티격태격하던 임백천이 사막으로의 일탈을 선언했다는 후문.

‘싱글와이프2’는 오늘(28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