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봉니나, 두 번째 싱글 ‘내일 아침까지 곁에 있어줘’ 발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봉니나 / 사진제공=에이프로엔터테인먼트

봉니나 / 사진제공=에이프로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봉니나가 오늘(28일) 정오 두번째 싱글 앨범 ‘내일 아침까지 곁에 있어줘’를 발표한다.

‘내일 아침까지 곁에 있어줘’는 소중한 사람과 보내는 시간은 늘 훌쩍 지나가버린다는 내용을 그린다. 아쉬운 마음을 재치 있고 달콤한 가사로 풀었다. 여기에 봉니나의 로맨틱한 음색이 어우러졌다. 경쾌한 사운드의 기타와 베이스, 속마음을 대신 말하는 것 같은 코러스 등이 특징이다.

봉니나는 밝으면서도 공허한 음색으로 여운을 남기는 가수다. 서정적인 멜로디와 로맨틱한 감성의 모던 사운드를 지향한다. 일상에서 찾은 주제,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감성들을 음악으로 펼쳐낸다.

2009년 루시드 폴의 정규 4집 앨범 수록곡 ‘레미제라블 part2’ 를 부르며 이름을 알렸따. 2016년에는 일렉트로닉 라이브 밴드 스테어(STAIRR)의 멤버로 활동하면서 싱글 ‘I Wanna Feel U’ ‘Girls Day’ 를 내놨다. 2017년 니나(NINA)라는 이름으로 싱글 ‘Epilogue’ 를 선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