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짜에게 설렌다”..’라디오 로맨스’ 윤박, 색다른 매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라디오 로맨스' 윤박 / 사진제공=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KBS2 ‘라디오 로맨스’ 윤박 / 사진제공=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배우 윤박이 KBS2 ‘라디오 로맨스’에서 색다른 매력을 드러내고 있다.

윤박은 그동안 다수의 작품에서 젠틀한 캐릭터를 맡았다.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망나니로 불리는 라디오 PD 이강 역을 소화이라 눈길을 끈다.

극중 이강(윤박)은 언제 어디서든 ‘나마스테 정신’을 실천하는 엉뚱함과 독특한 스타일링로 방송국 괴짜 PD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 중이다.

이처럼 특이한 캐릭터도 자연스럽게 소화하는 데는 그의 탄탄한 연기 내공이 큰 몫을 했다.

윤박은 2014~2015년 호흡이 긴 주말극 KBS ‘가족끼리 왜 이래’와 MBC ‘여왕의 꽃’에 연달아 출연하며 탄탄하게 연기력을 다졌다. 이후 SBS ‘돌아와요 아저씨’와 tvN ‘내성적인 보스’에서 외모와 능력 모두 겸비한 뇌섹남으로 변신해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지난해 방영된 JTBC ‘더 패키지’는 윤박이 도회적인 이미지를 잠시 내려놓고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는 발판이 돼줬다. 누나를 찾아 무작정 프랑스로 날아온 윤수수로 분해 누나 바보로서 귀여운 매력을 과시하는가 하면 어딘가 어설픈 추적자의 모습으로 꿀재미를 선사했다.

‘더 패키지’로 연기 변신을 꾀한 윤박은 ‘라디오 로맨스’를 통해 한층 업그레이드 된 캐릭터 소화력을 뽐내고 있다. 망나니 캐릭터를 뚫고 나오는 여심 자극 포인트로 설렘을 유발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차곡차곡 쌓아온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매 작품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윤박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