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키부츠’, 크라우드 펀딩 시도…관객이 만드는 토크 콘서트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킹키부츠'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뮤지컬 ‘킹키부츠’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뮤지컬 ‘킹키부츠'(연출 제리 미첼)가 오는 3월 19일 강남구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킹키부츠 토크 콘서트’를 연다.

공연장을 벗어나 다양한 방법으로 관객과 소통해온 ‘킹키부츠’는 대형 뮤지컬로는 처음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콘서트를 개최한다. 다음 스토리펀딩 채널의 ‘킹키부츠 토크콘서트’ 펀딩 페이지는 선착순 70명을 목표로 지난 27일 0시에 개설했다. 27일 오후 2시를 기준으로 목표 금액의 170%를 달성해 70명 정원이 조기 마감됐다.

토크 콘서트에는 ‘킹키부츠’의 주인공인 찰리 역을 맡은 김호영, 이석훈, 박강현과 극중 배경인 구두공장의 가족들도 참여한다. 공연장 밖에서 이색적인 시간을 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배우들이 들려주는 작품과 인생 이야기, 공연까지 볼 수 있다.

‘킹키부츠’는 오는 4월 1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