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엔플라잉VS데이식스, 자작곡부터 소속사 메들리까지.. 밴드 대접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데이식스, 엔플라잉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엔플라잉, 데이식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밴드 엔플라잉과 데이식스가 2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을 통해 대접전을 펼친다.

엔플라잉과 데이식스는 각각 FNC엔터테인먼트와 JYP엔터테인먼트에서 내놓은 밴드 그룹으로, 탄탄한 실력과 빼어난 외모로 주목 받고 있다.

최근 녹화에서 두 팀은 밴드 음악을 하는 팀으로서 은근한 대결 구도를 형성했다. MC들이 이에 대해 묻자 엔플라잉의 광진은 “배틀 구도를 생각 안한 건 아니기 때문에 준비를 많이 하고 왔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주간아이돌 청음회’코너가 이어졌다. 가사만 주어지면 즉석에서 작곡이 가능하다는 데이식스에게 MC들이 JYP의 대표 프로듀서인 박진영을 제시어로 던졌다. 데이식스는 곧바로 박진영을 향한 무한한 사랑을 담은 헌정 곡을 선보이며 MC들의 격한 호응을 얻었다. FNC 대표인 한성호를 제시어로 받은 엔플라잉은 잠시 당황했으나 곧바로 데이식스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사장님 헌정 곡을 선보이며 MC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이외에도 엔플라잉과 데이식스는 각 소속사의 자존심을 건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였다. 엔플라잉은 FT아일랜드부터 AOA까지, 데이식스는 god부터 트와이스까지 각자 소속사의 역대 히트곡들을 엮어 라이브로 불렀다.

콘서트를 방불케 한 열정의 밴드 특집은 28일 오후 6시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