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M, “작곡가의 꿈 이뤄줄 내 손 안의 인공지능”(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연 ''A.I.M' 쇼케이스'에서 (주)엔터아츠 박찬재 대표가 'A.I.M'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주)엔터아츠

지난 2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A.I.M’ 쇼케이스’에서 박찬재 엔터아츠 대표가 ‘A.I.M’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엔터아츠

“제 앞에 계신 여러분, ‘A.I.M(에임)’과 함께라면 오늘부터 작곡가가 될 수 있습니다.”

지난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A.I.M’ 쇼케이스에서 박찬재 엔터아츠 대표가 이같이 말했다.

‘A.I.M’은 ‘Arts In Mankind’의 머릿글자를 딴 것으로, 누구나 작곡을 가능하게 해 주는 인공지능이자 그 인공지능으로 음반을 기획, 제작, 발매하는 레이블의 이름이다. 음악, 인공지능기술 분야 전문가 집단이자 음악 제작 및 매니지먼트 회사인 엔터아츠의 박 대표와 영국의 음악 인공지능  회사인 쥬크덱(Jukedeck)의 패트릭 스톱스(Patrick Stobbs) 대표가 손잡고 만들었다.

박 대표는 “‘A.I.M’은 내 손 안의 인공지능”이라며 “인공지능은 이미 사용자가 음악의 장르, 곡의 길이, 절정 부분까지 정해주면 자동적으로 배경음까지 완성해주는 수준까지 도달했다. 앞으로 사람들은 점차 인공지능을 사용해서 자신의 이야기들을 원하는 만큼 더 풍요롭게 만들게 될 것이다. 그것이 눈 앞의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예컨대 사람들은 과거의 여행 사진을 보며 추억이 기록하는 음악을 만들 수 있고, 프러포즈 음악, 생일 축하 노래, 감사의 마음을 담은 노래 등을 스스로 만들 수 있다.

박 대표는 여기까지 설명을 들었을 때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제기할 수 있는 의문에도 답했다. 그는 “이렇게 인공지능이 음악을 쉽게 만들 수 있다면, 작곡가들은 ‘밥그릇’ 걱정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인간의 다양한 감정들이 만들어내는 개성은 인공지능이 절대로 학습할 수 없는 인간만의 고유 영역”이라며 “예술의 영역에서 인공지능은 도구로만 사용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패트릭 대표는 인공지능의 괄목할 만한 성장을 소개했다. 그는 “인공지능 음악 창작 시스템은 음악 데이터와 통계적 유사성을 분석할 수 있는 신경망으로 구성돼 있다. 자기가 쌓은 지식을 통해 단 30초 만에 첫 음부터 독창적인 음악을 만들어낸다”며 “2014년에는 그 수준이 정교하지 못했지만, 올해에는 수천, 수만 명이 바로 사용해도 문제 없을 만큼 (뛰어난) 음악을 만들어내는 데까지 도달했다”고 밝혔다.

패트릭은 “원래 우리 회사의 첫 상품은 비디오 크리에이터들에게 사운드 트랙을 만들어주는 것이었고 고객은 코카콜라, 구글 등의 브랜드였다. 이제는 더 많은 일반 사용자들의 창조성에도 불을 지피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A.I.M' 쇼케이스'에서 손아름(왼쪽)과 Arkay(정동수)가 EP 'Music Is For All'의 수록곡 'Our Voice'를 부르고 있다. / 사진제공=(주)엔터아츠

지난 2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A.I.M’ 쇼케이스’에서 손아름(왼쪽)과 Arkay(정동수)가 EP ‘Music Is For All’의 수록곡 ‘Our Voice’를 부르고 있다. / 사진제공=엔터아츠

‘A.I.M’이 쇼케이스 현장에서 즉석으로 만든 음악에 맞춰 춤을 선보인 댄서 팝핀현준은 ‘A.I.M’이 품은 가능성에 찬사를 보냈다. 팝핀현준은 “댄서들에게는 음악이 늘 숙제다. 어떤 음악에 정말 표현하고 싶은 춤이 있는데, 댄서들이 작곡까지 할 수는 없으니 조금 아쉬웠지만 이 고민을 ‘A.I.M’이 한방에 해결했다”며 “‘A.I.M’은 아티스트들이 더 쉽게 협업할 수 있고, 아마추어 뮤지션들도 하루 종일 놀 수 있는 혁신적 플랫폼”이라고 소개했다.

팝핀현준은 “제가 가장 놀란 것은 ‘A.I.M’의 박자감이다. 저처럼 스트릿댄스를 추는 사람들은 박자감이 중요한데, ‘A.I.M’이 퓨쳐 베이스라는 장르에서 표현해내는 박자감은 완벽하게 느껴질 정도”라며 “‘A.I.M’에는 퓨쳐 베이스부터 팝, 신스팝, 영화 음악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들어있다”고 덧붙였다.

작곡가 누보 또한 ‘A.I.M’의 편리함에 감탄했다. 누보는 “컴퓨터 화면에서 마우스로 끌어오기만 해도 그 노래에 사용됐던 노트들이 정확하게 구현된다”며 “아티스트들에게 영감을 들을 수 있는 멜로디를 이처럼 빠르게 들을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저도 실제로 이런 방법에서 메인 멜로디를 찾아내 편곡할 때 썼다”고 밝혔다. 누보는 그룹 스피카의 멤버 김보형, 가수 Arkay(정동수) 등과 함께  ‘A.I.M’으로 만든 EP ‘Music Is For All’을 발매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연 ''A.I.M' 쇼케이스'에서 그룹 스피카의 김보형이 EP 'Music Is For All' 타이틀곡 'Moonlight'을 부르고 있다. / 사진제공=(주)엔터아츠

지난 27일 ”A.I.M’ 쇼케이스’에서 그룹 스피카의 김보형이 EP ‘Music Is For All’의 타이틀곡 ‘Moonlight’을 부르고 있다. / 사진제공=(주)엔터아츠

‘Music Is For All’은 지난 27일 오후 6시 국내 각종 음원사이트에 발매됐다. 인공지능의 음원이 만들어지는 과정은 엔터아츠 공식 홈페이지(https://www.enterarts.net)에서 간단히 체험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