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뮤즈’ 민서, 데뷔곡 ‘멋진 꿈’… 이민수·김이나 작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민서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민서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윤종신의 뮤즈’라고 불리는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신예 민서가 히트곡 제조기 작곡가 이민수, 작사가 김이나가 만든 ‘멋진 꿈’으로 데뷔한다.

오는 3월 6일 공개되는 ‘멋진 꿈’은 연애를 글로 배운 여자가 처음 느끼는 설렘을 그린 노래다. 아이유의 ‘좋은 날’ ‘너랑 나’, 가인의 ‘피어나’ 등을 만든 이민수, 김이나가 함께 만들었다.

‘멋진 꿈’은 미디엄 템포의 밝은 곡이다. 지난해 민서를 ‘음원차트 1위 가수’로 만들어준 ‘월간 윤종신’의 ‘좋아’와는 정반대라 민서의 새로운 매력이 담길 전망이다.

민서의 데뷔 앨범은 아이유, 브라운 아이드 걸스, 가인, 엄정화 등 여자 가수 앨범의 트렌드를 제시해 온 조영철 프로듀서가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다. 소년과 소녀의 경계를 넘나드는 민서의 변화무쌍한 이미지와 다채로운 목소리를 담았다는 설명이다.

음반 발매에 앞서 28일 공개된 민서의 데뷔 콘셉트 포토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 속 민서는 따뜻한 햇살 아래 눕거나 앉아있는 모습이다.

민서는 ‘멋진 꿈’을 시작으로 청춘을 주제로 한 네 곡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들을 하나로 묶어 청춘의 일기장이란 뜻의 음반 ‘더 다이어리 오브 유스(The Diary of Youth)’에 담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