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논란’ 오달수, 개봉 예정작만 넷…충무로 ‘비상’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오달수,조선명탐정3

배우 오달수./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연극배우 엄지영이 지난 27일 JTBC ‘뉴스룸’을 통해 오달수의 성폭행 사실을 고발했다.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던 오달수는 결국 tvN ‘나의 아저씨’에서 하차하게 됐다. 하지만 그가 출연한 4편의 영화가 올해 개봉을 앞두고 있어 충무로에 비상이 걸렸다.

오달수는 지난 26일 이환경 감독의 ‘이웃사촌’ 촬영을 마무리했다. 김지훈 감독의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 김용화 감독의 ‘신과 함께2’, 한장혁 감독의 ‘컨트롤’도 이미 촬영을 마친 상태다. 네 작품 모두 올해 개봉을 목표로 작업 중인 가운데 오달수의 성추문이 불거졌다.

해당 영화 관계자들은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사실무근”이라는 오달수의 말을 믿고 영화 촬영과 편집을 이어나가던 이들은 성폭행 피해자가 직접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빠졌다. 관계자들은 “오달수와 관련해 지금 당장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없다. 여러 가지 방안을 놓고 검토 중”이라고 했다.

그동안 오달수는 충무로 ‘천만요정’이라고 불리며 국내 영화계에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자리매김했다. ‘조선명탐정’ 시리즈, ‘1987’ ‘신과 함께’ ‘베테랑’ ‘암살’ ‘국제시장’ ‘변호인’ ‘7번방의 선물’ 등 굵직한 작품들에 출연한 그는 특유의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와 극을 살리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하지만 이 같은 필모그래피는 한 순간에 무너졌다.

오달수의 성추문 의혹은 연희단거리패 이윤택 연출가의 성폭행 관련기사 댓글에서 시작됐다. 한 누리꾼은 “1990년대 부산 소극장. 어린 여자 후배들을 은밀히 상습적으로 성추행하던 연극배우. 제게는 변태 악마 사이코패스일 뿐이다. 끔찍한 짓을 당하고 충격으로 20년 간 고통 받았고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이윤택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한 명은 할 말 없을 거다. 1990년대 초 부산 가마골소극장에서 반바지를 입고 있던 제 바지 속으로 갑자기 손을 집어넣어 함부로 휘저은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오달수는 폭로글이 나온 지 6일 만에 “참담한 심정으로 1990년대 초반의 삶을 되짚어 봤으나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성추행 사실을 부인했다. 입장 표명이 늦은 이유에 대해서는 “현재 참여하고 있는 영화(‘이웃사촌’)의 촬영 일정이 24일까지 잡혀 있었다”며 “배우로서 얼마 남지 않은 촬영을 마무리 짓는 게 도리이고 촬영장을 지키는 것이 제작진에게 이번 건으로 인해 그나마 누를 덜 끼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온라인에 글을 올렸다는 피해자가 JTBC ‘뉴스룸’ 인터뷰를 통해 오달수의 공식입장을 반박했다. “성추행이 아니라 성폭행”이었으며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오달수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자 하루 뒤인 27일 연극배우 엄지영은 ‘뉴스룸’에 출연해 “나는 오달수가 사과를 할 줄 알았다. 기다렸는데 사과는커녕 그 분이 (고발자의)실명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없었던 일처럼 말하는 게 용서가 안 됐다”며 자신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했다.

한 매체는 오늘(28일) 오달수가 자필입장문을 발표하고 공식 사과한다고 전했으나 오달수의 소속사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는 28일 텐아시아에 “자필 입장문은 정해진 사항이 아니며 빨리 입장 표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