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우정’ 배철수 “김희철, 재밌고 밝아…웃음 바이러스 선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 사진=KBS2 '1%의 우정'

/ 사진=KBS2 ‘1%의 우정’

KBS2 새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 메인 MC로 배철수가 함께 진행을 맡은 안정환·김희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신선한 소재와 좌충우돌 브로맨스로 지난 추석 파일럿 예능 중 압도적인 화제 속에 정규 편성에 기대를 높인 바 있는 ‘1%의 우정’은 99% 서로 다른 두 사람이 만나 1%의 우정을 만드는 리얼리티 예능으로 시청자들에게 상상초월의 웃음과 공감을 선사한 바 있다.

파일럿 방송 당시 배철수의 등장은 큰 화제를 모았다. 베테랑 MC다운 깔끔한 진행은 물론 유쾌한 입담으로 좌중을 쥐락펴락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더욱이 배철수는 적재적소에 맞는 리액션과 허물없는 수다로 출연진들과 케미를 자랑해 시선을 강탈했다.

남다른 존재감으로 ‘1%의 우정’의 중심이 되었던 배철수가 정규 MC까지 맡았다고 해 관심이 더욱 쏠린다. 배철수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하기 때문에 ‘1%의 우정’이 잘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함께 MC를 맡은 안정환과 김희철에게 굳은 신뢰를 드러냈다.

배철수는 안정환에 대해 “워낙 축구를 좋아하는 편이고 안정환은 내가 예전부터 좋아하던 선수다. 파일럿에 이어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다”며 흡족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그런가 하면 ‘1%의 우정’에 새로 합류한 김희철은 “배철수 형님이 나를 좋아하신다고 하셔서 MC로 나서게 됐다”며 독특한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배철수는 “김희철은 처음 봤을 때부터 기분이 좋았다”며 첫인상을 밝힌 후 “김희철은 재미있고 밝다. 그의 밝은 모습이 우리에게 웃음 바이러스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배철수에게 ‘1%의 우정’ 정규 MC를 맡게 된 이유에 대해 “손자연 PD와의 친분으로 파일럿 MC를 맡았었지만 방송 후 많은 생각을 하게 된 프로그램은 ‘1%의 우정’이 처음이었다. 웃음뿐 아니라 생각해 볼 만한 부분까지 던져 주는 점에 매력을 느껴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배철수는 “현 시대는 오프라인보다 온라인으로 관계 맺는 것을 더 편하게 여긴다. 이는 상대방이 나와 굉장히 다르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1%의 우정’은 오프라인에서도 서로 다른 사람들이 충분히 친분을 맺고 우정을 쌓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이 점이 ‘1%의 우정’이 갖는 가장 큰 의미이다”라고 덧붙였다.

‘1%의 우정’은 오는 3월 3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