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툴치만 치열한”…’라이브’, 포스터 2종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진='라이브' 2인 포스터

/사진=’라이브’ 2인 포스터

tvN ‘라이브’ 정유미·이광수·배성우·배종옥, 지구대 경찰 4인이 모두 뭉쳤다.

‘라이브’는 ‘디어 마이 프렌즈’ ‘괜찮아, 사랑이야’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집필한 노희경 작가가 새롭게 쓰는 지구대 경찰 이야기다.

첫 방송을 향한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오늘(28일) ‘라이브’ 제작진은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2인 포스터에는 길을 건너는 아이를 돕고 있는 신입 경찰 정유미·이광수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아이와 다정하게 눈을 맞추는 정유미, 아이의 손을 꼭 잡고 있는 이광수의 모습이 훈훈한 미소를 짓게 한다.

/사진='라이브' 4인 포스터

/사진=’라이브’ 4인 포스터

정유미·이광수·배성우·배종옥이 함께 있는 4인 포스터는 경찰 지구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건 파일, 근무 일지, 수갑 등이 휘날리는 배경은 생동감 넘치는 지구대의 일상을 엿보는 듯 하다. 그 속에서 잠깐의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하는 4인의 모습은 소소한 공감을 자아내며 우리와 별다를 바 없는 평범한 경찰들의 이야기를 예고하고 있다.

‘라이브’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화유기’ 후속으로 3월 10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