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럼 믿어”…’라디오 로맨스’ 윤두준♥김소현, 마음 확인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디오 로맨스' 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 로맨스’ 방송 화면 캡처

KBS2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과 김소현이 엇갈림 없는 직구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본격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7일 방송에서 지수호(윤두준)는 불쑥불쑥 나타나 송그림(김소현)의 곁을 맴돌며 “좋아한다”라며 적극적으로 고백했고 그에게 끌리는 마음을 인정한 송그림이 “지수호씨와 데이트하고 싶어요”라고 고백했다.

그림은 수호의 외롭고 쓸쓸한 모습을 발견하는 순간마다 그를 외면하지 못하고 안아주게 되는 자신에게 ‘난 그 남자를 왜 안아주었을까?’ 되물었다. 이어 답을 찾기 위해 자신의 아지트로 수호를 불러냈다.

수호는 “넌 왜 맨날 여기야? 집으로 오면 되잖아”라고 했고 그림은 “사귀는 사이도 아닌데 왜 자꾸 집을 오고 가냐”고 했다. 수호는 “사귀는 사이 하면 되잖아. 만나자니까? 사귀자니까? 내가 너 좋아한다고”라고 고백했다.

그림은 수호를 향한 호감을 인정하면서 자신의 마음을 라디오 원고에 담았다. “누군가를 안아준다는 것은, 그 사람을 내 세계로 초대하는 일이다. 내 품에서 당신의 슬픔이 잊히길 바라는 일이다. 내 품에서 당신의 눈물이 멈추길 바라는 일이다. 한 사람을 한 사람이 안아준다는 것은, 그 인생을 기꺼이 안아주겠다는 것이다”라는 고백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이날 남주하(오현경)의 계획으로 수호는 강제로 라디오에서 하차를 요구당했고, 라디오 팀은 해체 위기에 빠졌다. 자신의 하차 소식을 듣고 실망해 전화조차 받지 않는 그림을 직접 찾아온 수호는 “나 계속할 거야. 너랑. 넌 내 말만 믿으면 돼”라고 말했다.

그림은 “믿고 싶다고, 나도”라고 말했고 수호는 “그럼 믿어”라고 답하며 키스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