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강태오, 키다리 남사친으로 변신…’설렘 예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그남자 오수' 강태오 / 사진제공=판타지오

‘그남자 오수’ 강태오 / 사진제공=판타지오

배우 강태오가 OCN 드라마 ‘그남자 오수’에서 여심을 저격하는 ‘키사친(키다리 남사친)’으로 변신한다.

공개된 사진 속 강태오는 청량한 미소와 함께 잘생긴 외모로 눈길을 끈다.

극 중 강태오가 맡은 김진우는 외모와 매너, 배려심까지 갖춘 고등학교 체육 선생님이다. 서유리(김소은)가 첫사랑인 그는 유년시절 아픈 가족사로 인한 내성적인 과거가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하지만 옆에서 힘이 되어준 그녀 덕에 높은 자존감과 자신감이 넘치는 매력적인 남자로 성장해 유리와 재회하게 되며, 유리를 사이에 두고 오수(이종현)와 삼각 러브 라인을 보여 줄 예정이다.

‘그남자 오수’는 3월 5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