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엄지영, 오달수 성추행 고발 “없었던 일처럼 말하는 게 용서가 안 됐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배우 오달수에게 성추행 당한 사실을 고발한 연극배우 엄지영이 “오달수가 사과할 줄 알았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연극배우 엄지영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손석희는 엄지영에게 “얼굴까지 공개하고 나서는 건 어려운 일인데 마음의 결정을 하게 된 계기가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엄지영은 “처음에 성추행을 폭로한 댓글을 보고 나도 말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이후 그분이 마녀사냥을 당하고 댓글을 내렸다. 나는 오달수가 사과를 할 줄 알았다. 기다렸는데 사과는 커녕 그 분이 실명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없었던 일처럼 말하는 게 용서가 안 됐다”고 답했다.

이어 엄지영은 “지금 학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데, 그 아이들이 계속 연극을 하면서 나중에 저 같은 일을 당하게 될까봐 그게 너무 싫었다. 그런데 저 역시 제 이름을 공개 안하면 나도 없었던 일이 될 거 같았다”며 실명과 얼굴을 공개한 이유를 털어놨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