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비 “이윤택 성추행 타깃… 어리고 발언권 없는 여성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외부자들' 미리보기 / 사진제공=채널A

외부자들’ 미리보기 / 사진제공=채널A

이윤택 예술감독의 성추행을 폭로해 반향을 일으킨 배우 이승비가 채널A ‘외부자들’을 통해 “이윤택 감독의 (성범죄) 타깃은 어리고 발언권이 없던 여성”이었다고 밝혔다. 이승비와 ‘외부자들’의 전화 인터뷰는 오늘(2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최근 녹화에서 이승비는 “연극을 하고 싶어 어린 나이에 밀양 연극촌으로 들어와서 ‘이윤택 감독 눈에 들면 앞으로 자기 연기 인생이 펼쳐지지(나아지지) 않을까’라는 한 가닥 희망을 가진 어린 친구들이 타깃이었다”며 “이윤택 감독은 연극계에서 너무 막강한 힘을 가지고 있었다. 이 모든 것들이 쉬쉬하며 진행됐다”고 말했다.

또 이윤택 감독이 논란 후 공식 사과 기자회견을 연 데 대해 “거짓말, 시나리오, 사전 연습”이라고 표현했다. “(이윤택 감독이) 사과를 하면 받아줄 용의가 있냐”는 진중권의 질문에 이승비는 “없다. 사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외부자들’은 현재 문화계부터 종교계까지 폭풍처럼 휘몰아치고 있는 미투 운동에 대해 토론한다. MC 남희석을 중심으로 진보논객 진중권 동양대 교수,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이 출연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