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라클 덕에 큰 힘”…오마이걸 콘서트, 화려한 피날레 ‘눈물 바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오마이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오마이걸/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이 두 번째 단독 콘서트 ‘오마이걸의 비밀정원’을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오마이걸은 지난 26일 서울 메사홀에서 콘서트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번 콘서트는 지난 달 22일부터 매주 월요일 마다 총 6회에 걸쳐 진행됐다.

오프닝 영상과 함께 상큼 발랄한 모습으로 등장한 오마이걸은 ‘러브 어 클락((Love O`clock)’으로 콘서트의 개막을 알렸다. 이어 B1A4 진영이 자작곡한 ‘한 발짝 두 발짝’ ‘In My Dreams’ 등 감성적인 노래를 선보이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특히 이번 콘서트는 매 회마다 시크릿 스테이지를 선보이며 특별함을 더했다. 6회 차 마지막 콘서트에는 멤버 유아가 아이유의 ‘밤편지’와 카밀라 카베요의 ‘하바나(HAVANA)’를 선보여 시선을 붙잡았다. 감미로우면서도 스웨그 넘치는 보컬로 반전의 매력을 선보이며 팬들로부터 뜨거운 함성을 이끌어냈다.

이어 래퍼 미미는 자작랩을 만들어 선미의 ‘가시나’를 열창했다. 걸크러시한 모습으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더불어 오마이걸의 비밀 정원으로 팬들을 초대하는 스토리를 전달하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꿈과 희망이 가득 찬 감동을 선사했다.

또 팬들이 직접 작성한 편지를 멤버들이 직접 읽어주며 소통했고, 스페셜 포토타임 스테이지를 구성해 더욱 특별한 추억을 선물했다.

오마이걸 리더 효정은 콘서트를 마치며 “오늘이 이번 미니콘서트의 마지막 밤이다. 말로하면 부족할 것 같아서 편지를 썼다”고 말해 팬들과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했다. 그는 “우리 미라클, 몇 번째 썼다 지웠는지 모르른다. 오마이걸의 모든 모습을 사랑해주는 미라클이 있어서 큰 힘을 받고 있다.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을 받는 사람이 있어서 모든 사람이 행복한 것 같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미라클과 함께 있는 시간은 뭐든지 해주고 싶다. 그 시간을 황홀하게 만들어주고 싶다”며 팬들에 대한 사랑을 전해 무대를 뜨거운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오마이걸은 지난달 9일 신곡 ‘비밀정원’을 발표 했다. 벅스뮤직 1위를 비롯해 각종 음원사이트 상위권에 안착했고 음악 방송 프로그램에서 2관왕을 달성하며 데뷔 후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인기에 힘입어 오마이걸은 한국기업평판연구소의 1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에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지난 12월에 비해 25계단 오른 수치이자 브랜드평판지수도 10배 넘게 증가한 수치다.

미니 5번째 앨범 ‘비밀정원’의 피날레를 성공적으로 장식한 오마이걸은 다음 앨범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