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이이경X손승원, 헤어나올 수 없는 ‘경륜 지옥’ 입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사진제공=씨제스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이이경과 손승원이 마성의 경륜 지옥에 입문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송지은· 송미소, 이하 ‘와이키키’) 측이 8회 방송을 앞두고 클래스가 다른 사고를 예고하는 준기(이이경)와 두식(손승원) 콤비의 화상경륜장 나들이 현장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 준기와 두식은 경주권 한 장에 인생을 건 듯 세상 진지한 표정으로 경기에 몰입했다. 어떤 상황에서도 능청스럽고 장난기 넘치던 준기의 얼굴에 웃음기는 사라졌다. 실낱같은 희망이라도 잡아보려는 애절한 준기의 눈빛이 간절하게 빛난다. 순수하고 성실한 ‘와이키키’ 대표 순둥이 두식의 눈빛도 안경 너머로 날카롭게 반짝인다. 경륜 결과에 기쁜 듯 포효하는 준기와 심각한 얼굴을 한 두식의 상반된 모습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늘(27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준기와 두식 콤비의 화상경륜장 입성기가 펼쳐진다. 들어갈 땐 마음대로였지만 나가긴 쉽지 않은 마성의 경륜에 빠져 들어가는 준기와 두식의 환장 스튜핏 대잔치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개성 강한 청춘군단의 몸 사리지 않는 활약으로 매회 리즈를 경신중인 ‘와이키키’는 콤비 플레이를 펼칠 때마다 멈출 수 없는 웃음 폭탄을 터뜨려왔다. 독보적인 와이키키 美친자 준기와 순수남 두식은 달라서 더 웃긴 꿀잼 콤비. 안타까운 윤아(정인선)의 사정을 듣고 솔이 아빠를 찾아주려다 엉뚱한 남자를 찾아가는 바람에 막장 로맨스를 만들어 내기도 했고, 두식이 첫사랑 맑음(한보배)과 준기의 촬영을 막으려 계략남으로 돌변해 반전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다시 환장의 팀워크를 발휘할 두 사람이 어떤 웃음을 만들어낼지 기대를 높인다.

‘와이키키’ 제작진은 “이이경과 손승원의 찰떡같은 연기 호흡이 폭발력을 지닌 맛깔스러운 웃음을 만들어냈다”며 “달라서 더 매력적인 준기와 두식의 하드캐리 콤비 플레이를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와이키키’ 8회는 오늘(2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