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군’ 진세연 “극중 성자현과 닮은 점은 ‘밝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진세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진세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진세연이 MBC 드라마 ‘옥중화’에 이어 연달아 사극에 도전하며 “이번엔 밝은 모습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진세연은 27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조선 주말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이하 대군)의 제작발표회에서 “전작 ‘옥중화’에서는 신분이 천민이었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양반 집 딸이어서 비단옷에 색깔도 굉장히 예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극중 두 남자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성자현 역을 맡았다. 진세연은 “성자현과 닮은 점은 밝은 것이다. 항상 웃고 해맑은 것이 나와의 공통점”이라고 밝혔다.

‘대군’은 성자현(진세연)을 사이에 둔 진양대군(주상욱)과 은성대군(윤시윤)의 욕망과 순정을 그린다. 오는 3월 3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