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성폭행 피해자 등장에도 “사실무근”…‘나의 아저씨’ 측 “기다려달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오달수,살인자의기억법,제작보고회

배우 오달수./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오달수가 성추행 논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힌 가운데 성폭행 피해자가 등장했다. 그럼에도 오달수는 “기존 입장을 번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오달수의 성추행 논란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오달수는 지난 2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참담한 심정으로 1990년대 초반의 삶을 되짚어 봤으나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같은 날 오달수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는 피해자가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를 통해 성폭행 사실을 밝혔다. 피해자는 “오달수는 4기 선배였다. 잠시 이야기하자고 해서 따라갔다. 내 인생에서 가장 잘못했던 일”라면서 오달수가 여관으로 데려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반항하고 그럴 틈도 없었다. 소리를 질렀는데 눈도 깜짝 안 하더라. 그 차분한 표정 있지 않나. 따라갔기 때문에 내 잘못이 아닌가, 자존감이 추락했다. 내 몸 속에 알맹이가 빠져나가고 껍데기만 남은 느낌이었다. 내 가치가 없는 것 같았다”며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이어 “너무나 고통스럽고 죽어서라도 그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침묵하는 건 괜찮은데 ‘그런 일이 없었다’고는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쳐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쳐

이 같은 피해자의 등장에도 소속사 측은 “기존 입장을 번복할 계획 없다. 사실무근이다”라고 짧은 답변을 내놨다.

이 때문에 오는 3월 중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 역시 난항을 겪고 있다. 앞서 오달수와 함께 가겠다고 했지만 피해자가 등장하면서 난감한 상황에 빠진 것이다. 드라마의 한 관계자는 “드릴 말씀이 없다. 현재 입장 중인 상태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오달수 성추행 의혹은 연희단거리패 이윤택 연출가의 성폭행 관련기사 댓글에서 시작됐다. 한 누리꾼은 “1990년대 부산 소극장. 어린 여자 후배들을 은밀히 상습적으로 성추행하던 연극배우. 제게는 변태 악마 사이코패스일 뿐이다. 끔찍한 짓을 당하고 충격으로 20년간 고통 받았고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 그 뻔뻔함, 반드시 천벌 받았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또 “이윤택 연출가가 데리고 있던 배우 중 한 명은 할 말 없을 거다. 지금은 유명한 코믹 연기 조연 배우다. 1990년대 초 부산 가마골소극장에서 반바지를 입고 있던 제 바지 속으로 갑자기 손을 집어넣어 함부로 휘저은 사람이다. 똑바로 쳐다보면서”라고 밝혔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