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왕빛나, 괴한에게 납치 ‘패닉 상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인형의 집' 왕빛나/ 사진제공=숨은그림미디어

‘인형의 집’ 왕빛나/ 사진제공=숨은그림미디어

‘인형의 집’ 왕빛나가 괴한에게 납치당했다.

KBS2 새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 제작진은 27일 은경혜(왕빛나 분)가 의문의 남성에게 납치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인형의 집’은 재벌가 집사로 이중생활을 하는 금영숙(최명길 분)의 애끓은 모정 탓에 뒤틀어진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을 담은 드라마다. 가족과 자신의 꿈을 위해 돌진하는 홍세연(박하나 분)이 표독함만 남은 재벌3세 은경혜와의 악연 속에서 복수를 감행하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다.

지난 26일 방송된 ‘인형의 집’ 1회에서 경혜는 명품샵 직원 세연에게 거침없이 ‘가방싸대기’를 날리는 등 안하무인 ‘갑질의 여왕’ 면모를 보여주며 등장했다.

공개된 사진 속 경혜는  ‘다이아몬드 수저’ 답게 화려한 패션을 선보이며 위풍당당하게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자신의 뒤에 바싹 다가온 의문의 남성에 의해 한껏 긴장하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이는 당당했던 모습과 대조돼 과연 그녀에게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경혜가 괴한에 의해 인적이 드문 곳으로 납치된 충격적인 모습이 포착됐다. 괴한은 경혜의 숨통을 끊을 듯한 기세로 뒤에서 목을 조르고 있더. 경혜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 패닉이 온 듯 겁에 질린 표정을 짓고 있어 긴장감을 더한다. 보기만 해도 섬뜩한 괴한의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인형의 집’ 제작진은 “경혜가 괴한에 의해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에 직면한다”며 “히스테릭한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그녀가 과연 이 상황을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지 꼭 본 방송으로 확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인형의 집’은 오늘(27일) 오후 7시 50분 2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