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 C9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 ‘의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치타/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치타/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래퍼 치타(Cheetah)가 C9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이어 간다.

27일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치타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도 치타가 아티스트로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는 데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2014년 C9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튼 치타는 Mnet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1에 출연해 우승을 차지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힙합의 민족’ ‘프로듀스 101’ ‘고등래퍼2’ 등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방송 활동으로 시청자들에게 친숙한 이미지로 다가갔다.

치타는 방송뿐만 아니라 공연을 통해서도 팬들과 호흡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단독 브랜드파티 ‘醉 CHI PARTY(CHoose Identity PARTY)’를 처음 개최하고, 에너지 넘치는 공연을 선보이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치타는 오는 28일 오후 6시 데뷔 8년 만에 자신의 첫 정규앨범 ’28 IDENTITY’를 정식 발매한다.

이번 앨범은 총 18트랙으로 풍성하게 구성되어있다. 치타가 작사, 작곡뿐만 아니라 전체 프로듀싱을 맡으며 앨범의 전반적인 제작까지 진두지휘 했다. 타이틀곡 ‘I’ll Be There’를 포함해 ‘서울촌놈들(Feat. 마이노스)’ ‘Prime Time’, 지난달 선공개한 ‘비틀비틀’까지 무려 네 편의 뮤직비디오를 선보이며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