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홍석천, 이민우X여진구와 태국 음식 평정 나선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현지에서 먹힐까?'

사진=tvN ‘현지에서 먹힐까?’

홍석천, 이민우, 여진구가 태국 요리 평정을 위해 떠났다.

tvN ‘현지에서 먹힐까?’는 각 나라 음식에 일가견이 있는 셰프가 현지에서 푸드트럭을 운영하는 프로그램. 푸드트럭을 타고 태국요리로 태국 전역을 일주할 계획이다.

홍석천은 푸드트럭의 사장이자 메인 셰프로 출연한다. ‘대한민국 태국 요리 1세대’로 이미 대한민국 핫 플레이스를 평정한 홍석천이 자신의 요리를 태국 현지에 선보이며 다양한 볼거리를 안길 전망. 요리부터 메뉴 공개까지 현지인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그가 선보일 맛과 멋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민우는 태국 일주를 책임질 만능 일꾼을 맡는다. 평소 홍석천과 함께 여행까지 다니는 절친으로 유명한 그는 푸드트럭의 운영을 도와줄 든든한 오른팔이 될 전망. 요리, 정리, 장 보기, 운전 등 못하는 게 없는 이민우는 이번 태국 일주의 키맨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국민 남동생’ 여진구는 데뷔 후 최초 예능 고정으로 출연한다. 푸드트럭의 성공적인 태국 일주를 도와줄 ‘국민 일꾼’으로 변신하며 제대로 ‘오빠미’를 발산할 예정. 직접 푸드트럭을 운전하기 위해 트럭 운전 연수를 꾸준히 받을 뿐만 아니라 요리 연습도 틈틈히 소화하며 열의를 보였다고.

제작진이 금일 공개한 사진에서는 여진구와 이민우가 태국 출국을 위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모습이 담겨 있다. 훈훈한 미소를 날리며 출국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두 명의 든든한 조수들이 메인 셰프 홍석천과 어떤 조합을 보여줄지 궁금증이 커진다.

현지에서 먹힐까?’를 연출하는 이우형 PD는 “대한민국에서 이미 태국 요리로 이름을 날린 홍석천이 태국 본토에 도전장을 내민다. 한국인이 만든 태국 요리를 태국인들이 즐겨 먹을 수 있을지 모두가 궁금증과 기대감을 갖고 있다. 홍석천과 절친 케미를 보여줄 이민우와, 데뷔 이후 최초로 예능에 고정 출연하는 배우 여진구가 보여줄 신선한 조합이 어떤 그림을 만들어 낼지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현지에서 먹힐까’는 오는 3월 중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