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는 ‘올드’하다? 新예능 PD 3인방의 각오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KBS에서 새 예능 프로그램을 내놓는 박덕선, 남성현, 손자연PD(왼쪽부터)가 취재진과 질의응답에 임하고 있다/사진=KBS 제공

KBS에서 새 예능 프로그램을 내놓는 박덕선(왼쪽부터), 남성현, 손자연 PD. 사진=KBS 제공

“조심스러운 얘기지만 ‘KBS 디스카운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을 받아들이고, 시청자들의 우려와 오해를 사지 않도록 PD들이 더욱 노력하는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하룻밤만 재워줘’ 정규 편성을 앞둔 박덕선 PD의 말이다. 박PD를 비롯해 ‘건반 위의 하이에나’의 남성현PD, ‘1%의 우정’의 손자연 PD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글래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KBS PD’로서 겪는 고충과 각오를 털어놨다. 이들 세 프로그램이 KBS 예능은 고루하다는 인식을 뒤집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하룻밤만 재워줘'의 김종민(왼쪽)과 이상민/사진=KBS 제공

‘하룻밤만 재워줘’의 김종민(왼쪽)과 이상민/사진=KBS 제공

‘하룻밤만 재워줘’…정이 통하였느냐

‘하룻밤만 재워줘’는 전 세계를 여행하며 현지 가족과 하룻밤을 보내는 모습을 담은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파일럿 방영 당시 출연했던 방송인 이상민과 김종민에 이어 새로운 멤버들이 합류해 여행을 시작한다.

박덕선PD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정(情)을 조명해 공영방송의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입사 초부터 시골 마을을 취재하며 다양한 인간 군상을 카메라에 담아냈다는 그는 “정이란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정서라고 여겨지는데 ‘하룻밤만 재워줘’를 통해 외국인들과도 정을 공유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파일럿 방영 당시 정서적 교류가 충분하지 않은 상태에서 ‘하룻밤’을 요구해 민폐를 끼쳤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으나, 현지 언어 공부 등 준비를 철저히 마쳐 오해를 없애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기 위한 출연진의 노력 또한 치열하다고 박 PD는 귀띔했다. 첫 방송은 27일 오후 11시 10분.

'건반 위의 하이에나'의 슬리피, 정형돈, 정재형(왼쪽부터)/사진=KBS 제공

‘건반 위의 하이에나’의 슬리피(왼쪽부터), 정형돈, 정재형./사진=KBS 제공

‘건반 위의 하이에나’, 젊은 KBS를 향해

싱어송라이터들의 신곡 제작기를 담은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대결 형식을 갖춰 돌아온다. 정형돈, 정재형이 각자 팀을 갖춰 맞붙고, 슬리피가 인턴 MC로 합류한다. 첫 게스트로는 가수 그레이, 리듬파워, 에일리, 멜로망스 정동환이 출연한다.

남성현PD는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이 공영방송 PD로서의 목표”라고 했다. 그는 “열 살 난 아들이 내가 만든 KBS 프로그램을 모른다고 해 충격을 받았다”며 “아이들, 10대가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지 못한다면 KBS는 위기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젊은 층에게도 퍼뜨릴 수 있는 방송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이런 각오에서 탄생한 프로그램이다. 남 PD는 알려지지 않은 가수를 소개하거나 가수들의 새로운 면모를 부각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음악계와 상생하고 싶다. 출연 아티스트와 팬들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3월 2일 오후 11시 첫 방송.

'1%의 우정'의 김희철, 배철수, 안정환(왼쪽부터)/사진=KBS 제공

‘1%의 우정’의 김희철, 배철수, 안정환(왼쪽부터)/사진=KBS 제공

‘1%의 우정’, 함께 나눌 수 있는 웃음

‘1%의 우정’은 각기 다른 성향을 가진 두 사람이 만나 서로를 이해하고 우정을 쌓아가는 모습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첫 방송에서는 가수 김희철과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출연해 친구가 된다.

친분이 없던 사람들이 만나 서로를 알아간다는 점에서 MBC ‘발칙한 동거’와 형식이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러나 손자연 PD는 “‘발칙한 동거’와 달리 ‘1%의 우정’에서는 출연자들이 반드시 친해질 필요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나는 다른 사람들과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를 돌아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설명이다.

손 PD는 프로그램을 만들면서 ‘함께 나눌 수 있는 웃음인가’를 고민한다고 했다. 그는 “프로그램을 만들다보면 조금 더 쉽게 만들 수 있거나 빠르게 반응이 오는 요소를 찾게 되는 경우가 없지 않다. 우리가 타성에 젖지 않았는지 되돌아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3월 3일 오후 10시 45분 첫 방송.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