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최강희X권상우, 묘한 분위기 흐르는 ‘취중진담’ 현장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추리의 여왕2'/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에이스토리

KBS2 ‘추리의 여왕2’/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에이스토리

KBS2 ‘추리의 여왕’ 권상우와 최강희 사이에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됐다.

오는 2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유영은)에서 돌아온 최강의 추리콤비 권상우(하완승)와 최강희(유설옥)의 취중진담 현장을 공개했다.

앞서 방송된 ‘추리의 여왕 시즌1’에서 티격태격 앙숙 같은 관계를 유지하면서도 수사할 때만큼은 손발이 척척 들어맞는 환상적인 호흡을 발휘했다. 이에 새롭게 시작될 시즌2에서도 두 사람의 짜릿한 케미를 다시 보고픈 시청자들의 바람도 커지고 있다.

이에 공개된 사진 속에서 추리는 잠시 내려놓은 채 음주가무에 심취한 하완승(권상우)과 유설옥(최강희)을 만나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설옥이 제조한 화려한 폭탄주에 이미 넉다운 된 듯 발그레해진 두 남녀의 사이에는 야릇한 기류가 흘러 보는 이들까지 숨죽이게 만든다.

이는 오는 28일 방송될 시즌2 1회의 한 장면으로 하완승과 유설옥의 달라진 관계를 실감케 하며 팬들의 설렘 지수까지 상승 시키고 있다. 과연 오롯이 둘만 있는 술자리에서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처럼 시즌1에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스토리와 캐릭터는 물론 추리콤비의 본격 ‘썸’을 기대하게 만드는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시즌1을 사랑했던 팬들과 더불어 예비 시청자들의 눈도장까지 확실히 찍으며 공중파 시즌제 드라마에 새바람을 예고하고 있다.

‘추리의 여왕 시즌2’은 오는 2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