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혜영, 분노에 가득 차 절규하는 모습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마더'

사진=tvN ‘마더’

tvN ‘마더’ 이혜영이 분노에 가득 차 절규하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가 이혜영의 분노 섞인 전화통화가 담긴 스틸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지난 22일 방송된 10화에서는 영신(이혜영)이 수진(이보영)의 파양을 취소하고 그를 향한 절절한 모성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설악(손석구)이 윤복(혜나 가명, 허율)을 납치하며 충격적인 엔딩을 선사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덜컥 내려앉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이혜영이 심각한 눈빛으로 전화 통화를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혜영은 한 손을 허리에 올리고 격한 감정을 억누르는 듯 떨리는 입술을 꽉 다물고 있는 모습. 이에 이혜영이 누구와 어떤 통화를 하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러나 이내 이혜영은 손에 쥔 휴대폰을 바라보며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뿜어내고 있다. 특히 극중 이혜영은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의 감정을 숨기며 절제된 강인한 모성을 보여준 바 있다. 이에 누구보다 굳셌던 이혜영이 흐트러진 머리로 울분 섞인 절규까지 토해내고 있어 관심을 집중시킨다.

tvN ‘마더’ 제작진은 “설악이 윤복을 납치하며 수진-윤복 모녀는 물론 주변인들까지 예상치 못한 사건에 빠져들 예정이다”라고 귀띔했다.

‘마더’는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