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의 밤’ 장동건 “M자 탈모 분장, 촬영 때마다 머리 밀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장동건,7년의밤

배우 장동건이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7년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장동건이 ‘M자 탈모’ 분장을 하며 파격적으로 변신했다. 이에 대해 “감독님이 처음 제안했을 때 농담인줄 알았다”며 웃었다.

2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7년의 밤’ 제작보고회에서다.

장동건은 “원작에서 오영제는 날카롭고 예민한 이미지다. 그래서 멋있게 머리를 넘겨보기도 하고 안경도 써보며 외형을 만들려고 고민했다”고 말했다.

장동건은 “그러던 중 감독님이 ‘M자 탈모’ 분장을 제안했다. 농담인줄 알았다”며 웃었다. 이어 “머리 테스트를 하는 날에도 확신이 없었는데 감독님이 ‘동건 씨는 가면을 쓰면 연기하기 편한 스타일’이라고 했다. 날 잠깐 보고도 그렇게 말해주는 감독님을 보며 믿고 따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촬영을 할 떄마다 면도칼로 머리를 밀었다”고 설명했다.

장동건은 이어 “요즘엔 (분장과) 많이 차이 나지 않는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7년의 밤’은 한 순간의 우발적 살인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 최현수(류승룡)와 그로 인해 딸을 잃고 복수를 계획한 남자 오영제(장동건)의 7년 전 진실을 그린 영화다. 오는 3월 28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